이번에는 변화하는 한국사회, 한국의 이모저모를 살펴보는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순섭니다.  지금 한국과 일본은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군이 한국의 여성들을 강제로 동원한 일본군 위안부문제로 시끌한데요. 지난 14일로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의 1000번째 시위를 이어온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경기도 광주에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함께 살아가고 있는 생활공동체를 도성민기자가 다녀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