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의회 하원에서 ‘한국전쟁 실종자 송환 결의안’이 채택된 가운데, 북한 내 미군 유해 발굴 노력 확대를 촉구하는 또 다른 결의안이 발의됐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이 참전한 전쟁에서 포로가 되거나 실종된 미군들의 관련 정보를 비밀 해제하고 이들에 대한 유해 발굴 작업을 확대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미 하원에 발의됐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 주 출신의 공화당 소속 월터 존스 의원이 지난 7일 발의한 이 결의안은 참전 미군의 생사와 신원 확인 문제는 가족들 뿐만 아니라 동료 참전용사, 그리고 미 의회와 국민 모두에게 계속해서 큰 우려사안이 되고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군 전쟁포로와 실종자들의 생사 확인을 애타게 기다리는 가족들은 사망과 실종 경위 등 이들에 대한 정보를 접하는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결의안은 지적했습니다.

특히 한국전쟁과 베트남전쟁 중 북한과 동남아시아에서 포로가 된 미군들 가운데 미국으로 송환되지 못한 이들의 운명에 대해 아직까지 많은 의문이 남아있다고 밝혔습니다.

결의안은 이에 따라 미 국방장관이 현재 진행 중인 사안을 제외한 모든 전쟁포로, 실종자 관련 정보에 대해 비밀해제를 실시하고, 관련 정보가 국립문서기록보관소를 통해 가족과 학자들에게 공개될 수 있도록 명시했습니다.

결의안은 또 전쟁포로와 실종자 확인을 위해 미국 정부가 충분한 지원과 인력을 공급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결의안은 특히 지난 10월 미국과 북한이 합의한 대로 북한 내 공동 유해 발굴 작업을 추진할 것과, 이를 이행하는데 추가 자금이 소요될 경우 의회에 통보할 것을 명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