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크 시라크 전 대통령이 15일 부정부패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법원은 시라크 전 대통령이 공공자금을 횡령했다고 판결하고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시라크 전 대통령은 프랑스 전직 대통령으로서는 50년 만에 처음으로 기소됐습니다.

프랑스 검찰은 시라크 전 대통령이 파리 시장으로 재임했던1977년에서 1995년 사이에 권력을 남용하고 공금을 횡령했다며 기소했습니다. 시라크 전 대통령 외에도 9명이 이 사건에 연루됐습니다.

시라크 전 대통령은 자신이 소속된 정당의 당원들에게 가짜 직책을 주고 파리 시 예산을 전용한 혐의를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