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의회가 군당국에 의한 테러용의자 구금조항이 담긴 국방예산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입니다. 의원들은 오바마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막기 위해 논란많은 테러용의자 구금관련 조항을 수정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6천 6백20억 달러 상당의 국방예산안은 국방부는 물론이고 에너지부의 안보활동 계획들을 위한 지출을 승인하는 것입니다.

이는 지난 10월에 시작된 새 회계연도 중, 미군 병력과 무기체제, 그리고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의 군사적전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합니다.

법안은 미국에 대한 공격을 음모하다 생포되는 외국 알카에다 테러분자들을 미군당국이 구금하도록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새로 수정된 조항은 미국시민들을 구금규정에서 제외시켰습니다. 법안은 테러용의자들의 무기한 구금 가능성을 남겨두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