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서해상에서 오늘 아침 해경 특공대원 두명이 중국 어선의 선장이 휘두른 흉기에 찔렸습니다.

한국 정부에 따르면 불법 조업 중이던 중국 어선을 나포하던 과정에서 대원 한 명이 숨지고 한 명은 크게 다쳤습니다.

인천 앞바다에서 불법 조업 중이던 중국 어선을 나포하기 위해 41살 이청호 경장과 33살 이낙훈 순경이 나섰습니다.

두 대원에 의해서 체포된 선장이 유리창을 깨뜨리고 유리 조각을 휘둘러, 대원들은 방검조끼가 닿지 않은 부위인 옆구리와 배를 찔렸습니다.

이 경장은 오전 중 수술과정에서 끝내 숨졌습니다.

해경은 나포된 중국어선을 압송하고 선원 9명을 특수공무 집행방해 혐의로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