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비전 방송 전파를 중계하는 유럽의 위성통신 회사들이 이란의 국영 프로그램들을 내보내고 있다고 두 명의 저명한 인권활동가들이 지적하고 유럽연합과 미국이 유럽위성통신 회사에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란의 여성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쉬린 에바디 인권 변호사와 이란인권을 위한 국제연대, ICHR의 하디 가에미 이사장은 9일, 미국 월스트리트 저널에 실린 기고문에서 이같이 촉구했습니다. 에바디 변호사와 가에미 이사장은 유텔사트와 아르키바, 두 위성통신 회사들이 이란 정부의 중상 프로그램을 내보내면서 같은 회사들의 통신위성을 이용하는 미국과 유럽 방송에 대한 이란 정부의 전파방해를 허용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한편 미국의 소리 VOA, BBC, 도이체 벨레 DW 등 국제방송 기관 국장들은 런던에서 회의를 열어 이란 같은 나라들에서 위성통신 전파가 고의적으로 방해당하고 있다고 규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