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은 유엔이 집단학살 방지에 관한 협약을 채택한 지 63주년이 되는 날인데요, 이 날을 맞아 세계 5개 도시에서는 북한 주민의 자유와 인권을 위한 국제 시위가 열립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의 집단학살 중단을 위한 국제연대가 9일 뉴욕과 서울, 런던, 도쿄, 베를린 등 세계 5개 도시에서 국제 시위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연대는 성명에서 북한 내 집단학살을 더 이상 용인할 수 없다는 뜻으로 유엔총회가 63년 전 집단학살에 관한 방지와 처벌협약을 채택한 9일에 맞춰 시위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북한 정권에 대한 압박 뿐아니라 북한에서 조직적으로 자행되는 끔찍한 범죄들에 맞서 국제사회에서 범세계적인 북한 해방운동이 전개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연대는 9일 정오 뉴욕 맨해튼의 한 공원에서 침묵시위를 열고,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앞에서도 시위를 갖는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에서는 서울역 광장에서 북한의 인권유린을 고발하는 사진전시회와 증언회를 열고 저녁에는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집단학살 중단을 위한 국제연대에는 지난 2009년 성탄절에 정치범 관리소 폐쇄 등 인권 개선을 요구하겠다며 두만강을 건넜다가 43일간 북한에 억류됐던 로버트 박 선교사와 전세계 종교, 인권단체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국제연대는 성명에서 정치범 관리소의 즉각적인 철폐와 인권 피해 희생자들에 대한 보상, 김정일 위원장 등 북한지도부의 전면 사퇴와 기소 등을 촉구했습니다.

로버트 박 씨는 최근 하버드대학과 미 기독교 언론 등에 기고한 글에서 북한인권 운동은 집단학살 운동으로 확대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주민들의 굶주림과 정치범 관리소 운용, 종교 박해, 연좌제 등은 모두 유엔의 집단학살 방지와 처벌에 관한 협약을 위반하는 것이기 때문에 국제사회가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겁니다.

국제연대는 또 이런 근거를 토대로 유엔이 리비아 개입에 적용했던 국민보호책임 (R2P) 원칙을 북한에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