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앞으로도 중국 내 탈북자 보호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후지무라 오사무 관방장관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내 탈북자 문제는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적절히 다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후지무라 장관은 이어 일본 정부는 “중국에 탈북자들이 상당수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 중국 정부와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후지무라 장관은 그러나 일본 정부가 올해 초 탈북자의 중국 내 일본 공관 진입을 허용하지 않기로 중국 정부에 약속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 여부를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겜바 고이치로 외상은 오늘 의회에서 답변을 통해, 일본 정부는 “중국 내 탈북자를 거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