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6일 개성공단 사업은 통일 과정에서 중요한 시범사업이라고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단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한국 통일부가 전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서 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회장 등은 개성공단 내 공장 증축 재개와 북한 근로자들을 위한 기숙사 건설 등을 건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류 장관은 남북관계가 중요한 시기인 만큼 시간과 여유를 갖고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고 통일부는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