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의 9개 주에서 총선 결선 투표가 2틀째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슬람주의 정당들이 우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결선 투표는 이집트의 수도 카이로와 알렉산드리아를 포함한 대도시 지역에서 실시되고 있습니다.

이집트 하원은 약 5백석으로 이뤄지며, 그 중 3분의 2가 두 주요정당의 득표율에 따른 비례제로 선출되고 나머지 52명만 개별 후보들간의 결선 투표로 선출됩니다.

이집트 야권의 최대 정파인 무슬림형제단의 자유정의당이 선두를 달리고 있고, 극우 이슬람 정파인 누르당이 그 뒤를 잇고 있습니다.

한편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이집트군 통치자들에게 자유 공정선거를 통해 실질적 권력이 새 문민정부로 신속히 이양되도록 확실히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