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김천식 통일부차관은 북한이 책임 있는 자세로 나온다면 언제라도 협력의 범위를 확대해 나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29일 동아시아 평화와 한반도 통일을 주제로 한 국제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남북이 협력하는 것이 시대의 대세에 맞을 뿐 아니라 모두를 위해 바람직한 일이라며, 진정한 협력을 위해 북한의 핵 문제 해결과 불법적인 무력도발에 대한 책임 있는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