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버마 방문 길에 올랐습니다. 미 국무장관이 버마를 방문하는 것은 50여년 만에 처음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한국을 먼저 방문한 뒤, 30일 버마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 달 초 버마의 정치 개혁과 민주화가 많은 진전을 이뤘다며, 힐러리 국무장관을 버마에 파견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버마는 지난 3월 수십년간의 군사통치를 끝내고 문민정부를 출범시킨 뒤를 이어 잇단 민주화 개혁 조치들을 취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버마정부는 아웅산 수치 여사의 가택 연금을 해제했고, 일부 정치범들을 석방했는가 하면, 언론 규제도 완화하고 있습니다.

클린턴 국무장관은 버마 방문 중에 정치 개혁과 인권 확립에 진전을 이룰 수 있는 미국의 지원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