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 위기를 겪고 있는 그리스가 내년에 재정 적자폭이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습니다.

그리스 임시 정부는 18일 2012년의 긴축 예산안을 공개했습니다.

이번 예산안은 그리스가 채무불이행 사태를 모면하기 위해 국제 구제 금융 지원을 받기 위해 짜여졌습니다.

그리스의 에반겔로스 베니젤로스 재무 장관은 그리스는 강력한 새 긴축 재정안이 필요하다며 세금은 인상하고 지출은 줄이는 대신 일자리는 만들어야 하는 부담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베니젤로스 장관은 그러나 이 같은 긴축 재정에 나설 경우 정부의 부채 규모는 내년에 5%까지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그리스의 국내총생산, GDP도 9%가 더 낮아지게 됩니다.

한편 그리스는 이미 올해도 긴축 재정에 나서면서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 5.5%를 기록한데 이어, 내년에도 침체가 이어져 마이너스 2.8%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