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이번에는 한국의 수도 서울의 다양한 소식을 만나보는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순서입니다.한국에 정착한 탈북자 수가 2만3천여명을 넘어서고 있는데요. 억양도 다르고 표현도 다른 한국말, 서울말 때문에 탈북자들의 한국정착은 늘 쉽지가 않습니다. 같은 말을 쓰고 있는데, ‘말’이 통하지 않는다….그래서 많은 탈북자들이 죽기를 각오한 탈북보다 한국정착이 더 어려운 것 같다는 말을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오늘은 탈북자들의 이런 어려움을 도와주기 위해서 서울의 방송화술 전문가들이 ‘서울말교실’을 운영하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립니다. 도성민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