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가 오늘 티베트 불교 승려가 남서부 지역에서 분신 자살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사건은 티베트 불교 승려들의 11번째 분신 자살을 통한 항의시위에 해당합니다.

35살의 여성인 츄 시앙 승려는 시추안 주의 교차로에서 이 같이 분신자살 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런던 주재의 국제티베트운동은 츄 승려의 사망사실을 확인하고, 그녀가 종교적 자유와 추방당한 티베트 불교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의 귀환을 촉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3월, 한 어린 승려가 중국 정부의 종교 억압에 시위하며 분신 자살한 이후 지금까지 총 9명의 남자 승려와 2명의 여자 승려 등 모두 11명이 분신 자살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