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러시아가 북한이 옛 소련에 진 채무 110억 달러를 조정하기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부 언론은 러시아가 북한 채무의 90%를 탕감해 줄 예정이라고 보도하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 정부는 아직 최종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과 러시아가 채무 조정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의 ‘이즈베스티야’ 신문은 14일, 러시아 재무부와 대외경제은행 등이 참여한 가운데 러시아와 북한 간 채무 상환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현재 협상이 마무리 단계로 올해 말까지는 두 나라가 관련 협정에 서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러시아의 세르게이 토르차크 재무차관은 지난 달 24일 북한과 러시아가 북한이 러시아에 진 110억 달러의 채무 상환을 위한 협상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즈베스티야’ 신문은 러시아가 북한이 과거 소련에 진 채무 110억 달러 가운데 90%를 탕감해 줄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러시아 정부가 지난 6월 열린 북한과의 협상에서 북한에 채무의 90%를 탕감해 주고, 나머지 10%는 북-러 경제협력 계획에 투자하는 방안을 제안했고, 북한도 러시아의 제안에 일단 동의한 상태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러시아 경제전문 인터넷 통신인 `프라임’은 14일, 북한의 채무를 조정하기 위한 북-러 간 1차 협상이 열린 것은 사실이지만 채무 탕감과 관련한 최종 결정은 아직 내려지지 않았다고, 재무부 공보실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한 동안의 공백기 끝에 채무 조정과 관련한 협상을 재개한 것은 사실이라며, 이미 1차 협상이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협상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에 대한 공통의 인식 외에 최종 결정은 아무 것도 내려지지 않았다고 이 관계자는 강조했습니다.

북한과 러시아는 지난 몇 년 간 북한이 옛 소련 시절 빌린 차관 규모를 산정하고 채무 재조정을 위한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북한은 중국과 러시아, 동유럽 등 30여 개 나라에 180억 달러 상당의 채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