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지지자들이 16일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시위를 벌였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사드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아랍연맹의 회담에 앞서, 시리아 국기를 흔들며 시위를 벌이기 시작했습니다.

아랍연맹 회원국들은 아사드 대통령과 만나, 시리아 정부와 야당 지도자들간의 대화 재개를 논의하고 있습니다.

한편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는, 시리아 시민단체들이 독자적으로 보안군의 활동을 감시할 수 있도록 아랍연맹이 허락하는 방안을 촉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