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유엔 안보리가 시리아에 대한 결의안을 통과시키지 않은 것과 관련해 책임을 다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5일 러시아와 중국은 결의안에 대한 거부권 행사에 대해 시리아인들에게 해명해야 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 결의안은 프랑스와 영국, 독일, 포르투갈이 발의한 것으로, 미국과 유럽은 러시아와 중국의 거부권에 대해 분노를 나타냈습니다.

결의안은 시리아가 개혁을 지지하는 시위자들에게 군사적 진압을 추진할 경우 시리아에 제재를 가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