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의 발레리 아모스 국장이 오는 17일부터 닷새 동안 북한을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아모스 국장은 어제 4일 뉴욕의 유엔 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상황에 대한 인식을 높이길 원한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아모스 국장은 또 북한 내 식량과 관련한 필요에 부응하기 위한 OCHA의 장기적 계획에 대해 북한 당국자들과 대화하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세계 각국 정부들은 유엔이 올해 대북한 지원을 위해 호소한 예산 가운데30% 만을 지원했습니다.

유엔은 6백 만 명의 북한 주민들이 긴급 식량 지원을 필요로 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