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조지아 대학교 국제문제연구소가 오는 17일부터 20일까지 북한 당국자와 미국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민간차원의 ‘트랙 투 민간 외교 세미나’를 주최합니다.

국제문제연구소는 4일 연구소 웹사이트에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세미나에는 북한과 한국, 미국의 저명한 정책 입안자들과 학자들이 참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세미나는 또 미국과 한국 그리고 북한간 현안들을 다루기 위한 비공식. 비공개 행사라고 보도자료는 밝혔습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또 한반도 긴장 완화와 남-북 관계, 미-북 관계가 다뤄집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특히 핵 확산과 서해에서의 군사적 긴장, 그리고 한반도 휴전 문제가 논의될 예정입니다.

또 이번 세미나는 남한과 북한, 미국 간 상호작용에서 긍정적인 변화를 향해 노력하기 위한 것이라고 국제문제연구소는 덧붙였습니다.

앞서 국제문제연구소의 소장인 박한식 교수는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북한의 대남정책 실무를 총괄하는 원동연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부장이 다음 달 중순 미국을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교수에 따르면 이번 세미나에는 미국과 남북한에서 각각 9 명 정도씩 참석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