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금강산 관광 사업자인 현대아산 장경작 사장이 지난 달 말 개성공단에서 북한의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을 면담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현대아산에 따르면 장 사장은 지난 달 27일 개성공단 내 현대아산 개성사업소에서 리 부위원장을 만나 금강산 관광 재개와 재산권 문제를 협의했습니다.

이번 만남은 장 사장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대북정책에 유연성을 강조하고 있는 류우익 통일부 장관 취임 이후 첫 만남이어서 주목됩니다. 또 북측이 금강산 지구 내 남측 인원을 모두 추방하는 조치를 취한 이후 처음이기도 합니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어떤 결론을 내린 자리는 아닌 것으로 안다”며 “북측과 추후 면담 날짜를 잡진 않았지만 필요하다면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