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쟁 중 실종 또는 전사한 미군 유해 발굴 작업이 재개되더라도 북한에 현금 보상 계획은 없다고 미국 정부가 거듭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방부는 미군 유해 발굴 작업과 관련해 북한에 현금 보상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와 실종자 담당국’의 캐리 파커 대변인은 4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미군 유해를 현금과 맞교환 하지 않는다는 것이 미국 정부의 오랜 원칙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다만 미국 측 발굴 요원들의 신변안전과 병참 등 발굴 작업 과정에 드는 비용만 북측에 지불할 계획이라는 설명입니다.

파커 대변인은 미국 정부의 이 같은 입장에 북한도 이미 동의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미국과 북한 군사당국이 미군 유해 발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오는 18일부터 태국 방콕에서 회담을 가질 것이라는 한국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 파커 대변인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직 미국 정부의 공식 발표가 나오지 않았으며, 추후 회담 날짜와 장소가 결정되면 국방부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할 계획이라는 겁니다.

앞서 미 국방부는 지난 8월 북한 당국 대표와 6.25 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 유해 발굴 재개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도 이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한편 파커 대변인은 북한이 지난1990년부터 1994년까지 400구의 미군 유해를 미국 측에 인도했으며, 이후 미-북 양측이 1996년부터 2005년까지 북한 지역에서 총 229구의 미군 유해를 발굴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그 가운데 현재까지 167구의 신원을 파악했다고 파커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