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한국에서는 몰려드는 중국인들로 관광업계가 최대의 호황을 맞고 있습니다. 지난 1일부터 시작된 중국 최대의 명절 국경절을 맞아 서울과 부산, 제주 등 주요 관광지는 연휴를 즐기려는 7만여명의 중국인들로 인해(人海) 관광이 펼쳐지고 있고, 중국과는 다른 한국의 자연경관에 감탄하고, 질 좋은 물건을 비교적 싸게 살 수 있는 한국에서의 쇼핑을 즐기고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오늘은 외국인 관광객들로 넘쳐나는 서울, 큰손 중국인들이 바꾸어놓은 관광 한국 서울의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