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미국과 북한 간 교역액이 2백45만 달러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상무부는 9일 발표한 무역 통계자료를 통해, 10월 중 미국과 북한 간 교역액이 245만 1천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수출한 금액은 전혀 없고, 전액 미국이 북한으로 수출한 금액입니다.

상무부는 구체적으로 어떤 품목들이 북한으로 수출됐는지 밝히지 않았지만, 현재 미국과 북한 간 상업적 거래가 사실상 중단된 점을 고려하면 모두 대북 구호사업에 사용되는 물품들로 보입니다.

실제로 미국의 구호단체인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은 지난 10월, 대형 컨테이너 두 대에 식량과 의약품, 위생용품과 이불을 실어 북한에 보냈습니다.

또 사마리탄스 퍼스와 머시 코어 등 미국의 다른 민간 대북 구호단체들도 북한에 계속 수해지원 물자를 보내고 있습니다.

한편 올 들어 10월까지 미국과 북한 간 교역액은 624만 달러로 지난 해 같은 기간의 190만 달러 보다 3배 이상 증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