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법원이 오늘 인권운동가 천시에게 국가전복 선동 혐의로 10년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구이저우성 구이양시 법원은 간략한 재판에서 이 같 판결했습니다. 천시는 무죄를 주장했지만 항소하지는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쉰일곱살의 천시는 1989년 천안문 민주화 운동에 참가했던 노련한 운동가입니다.

인권단체들은 이번 유죄판결이 천시가 중국 내 인권을 개선하고 정치 개혁을 앞당기는 내용 글을 발표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구이저우 인권단체의 주요 회원인 그는 지난달 29일 경찰에 체포됐으며, 체포 당시 그의 컴퓨터도 된 것으로 전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