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군이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1주년을 맞아 북한의 서북 도서 기습 점령과 군사 도발에 대비한 실제 기동훈련과 모의 공격훈련을 실시합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내일 (23일) 연평도와 백령도에서 북한의 도발시 육·해·공군과 해병대의 합동전력을 적시에 동원하기 위한 대비태세 훈련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해병 연평부대는 지난 해 북한이 도발한 시간인 오후 2시 33분 북한 군이 개머리 지역에서 122㎜ 방사포 수십 발을 발사하는 상황을 가정해 훈련할 예정입니다.

한편 북한의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처음으로 연평도 포격 도발 1주년을 언급하면서 남한의 무장 도발과 북침전쟁 연습이 빈번해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