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바다에서 발견한 남측 주민 시신 1구를 판문점을 통해 남측에 인도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 조선적십자회가 14일 통지문을 보내 황해남도 연안군 송호리 앞바다에서 남측 주민 시신 1구를 발견했다고 통보해왔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시신이 서울에 거주하던 43살 고모 씨로 확인돼 오늘(15일) 오전 판문점에서 시신을 인도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간 변사체 인도인수는 인도적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다며 시신은 한국의 적십자병원에 안치하고 가족들의 의사에 따라 처리된다고 말했습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이 남한 주민 시신을 인도한 것은 2003년과 2005년 각각 1건을 포함해 2000년 이후 모두 3건이며, 남한이 강이나 바다로 떠내려온 북한 주민의 시신을 인도한 것은 2004년 이후 모두 51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