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북한에서는 재해로 인해 30명이 사망하고 9만5천 여 명이 피해를 입었다고 국제적십자사가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국제적십자사는 최근 발표한 ‘2011 세계 재해 보고서(World Disaster Report 2011)’에서 지난 해 북한에서 30명이 재해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재해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은 9만5천785명으로 집계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01년에서 2010년 기간 중 북한에서는 15만4천 여 명이 재해로 사망해 18만3천 명을 기록한 인도네시아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숫자를 기록했습니다.

같은 기간 북한에서 재해로 피해를 입은 사람은 1천7백87만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10년 간 아시아에서 재해 피해자 수가 가장 많은 나라는 중국으로 13억6천만 명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이밖에 아프리카 대륙에서는 케냐, 미주에서는 미국, 유럽에서는 러시아, 오세아니아에서는 파푸아 뉴기니가 지난 10년 간 재해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가장 많은 나라로 꼽혔습니다.

한편 2010년에 전 세계적으로는 아이티 지진 사태와 러시아 폭염 등의 영향으로 7년 만에 최고 수준인 29만8천 여 명이 재해로 사망했습니다.

적십자는 가뭄과 홍수 등 자연재해 외에 산업재해, 교통사고, 화재 등도 재해의 범주에 포함시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