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인권 상황을 우려하는 의원들이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에게 서한을 보내 탈북자 보호를 촉구했습니다. 서한은 탈북 난민 구출을 위한 국제 시위를 앞두고 중국 측에 전달됐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북한의 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의 공동 대표 3명이 중국 정부에 위기에 처한 중국 내 탈북자들의 상황을 끝낼 것을 촉구했습니다.

연맹 공동의장인 에드 로이스 미 하원의원과 한국의 황우여 한나라당 원내대표, 나가카와 마사하루 일본 중의원 의원은 서한에서 중국 정부가 과거 서명한 국제난민협약과 의정서를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세 대표는 워싱턴의 중국대사관에 발송한 서한에서 강제북송 된 탈북자들은 감옥에 투옥돼 고문을 받고 북한을 허가 없이 떠났다는 이유만으로 처형되는 사례도 있다며, 탈북자들을 강제북송 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난민최고대표사무소(UNHCR)는 정치적 박해가 아닌 이유로 본국을 떠났더라도 송환될 경우 박해를 받을 것이 인정되면 ‘현장 난민’으로 규정해 보호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세 공동대표는 중국 정부가 이런 국제법을 반드시 준수하는 한편 탈북자들의 재정착을 지원하는 나라들과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은 이미 헌법을 통해 탈북자들을 자국민으로 인정하고 있고 미국은 북한인권법 제정을 통해 탈북자들의 재정착을 수용하고 있는 만큼 협력의 여지가 충분하다는 겁니다.

북한의 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의 공동 대표 3명은 또 유엔난민최고대표가 탈북자들의 조기 재정착 수속을 지원할 수 있다며, 후진타오 주석에게 거듭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의 자유이주민.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은 2003년에 결성돼 현재 세계 60여 개국 2백 여 명의 의원들이 참여하는 기구입니다. 이 단체는 지난 해 토론토에서 열린 제7차 총회에서는 공동결의문을 통해 북한에 대한 유엔 반인도범죄 조사위원회 구성을 촉구했었습니다.

한편 국제 인권단체들은 오는 22일 ‘탈북 난민 구출의 날’을 맞아 세계13개 나라 25개 도시 내 중국 대사관과 영사관 앞에서 중국 정부에 탈북자 보호를 촉구하는 시위를 열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