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북한 금강산지구 투자기업들은 오늘(5일) 북한이 새로 만든 ‘금강산국제관광특구법’에 따른 국제관광 사업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금강산지구 투자기업 모임인 ‘금강산지구기업협의회’ 오정원 회장은 오늘 한국 통일부 기자실에서 이같이 밝히고, “지난 7월 말 민관합동협의단이 금강산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했을 때 북한은 한국 측이 요구하는 3대 조건을 들어주겠다”고 했다며 “왜 돌변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측이 지난 8월22일 발표한 남측 재산에 대한 조치는 인정할 수 없으며 철회돼야 하고 북한이 남측 재산을 사용할 경우 통일부, 현대아산과 함께 법적인 대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서는 관광객 피격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재발방지책, 관광객 안전보장 등 3가지 조건이 이행돼야 한다고 북측에 요구해 왔습니다.

한편 한국 정부 당국자는 관계부처간의 합동회의인 ‘금강산 관광사업 대책반’ 2차 회의가 6일 열릴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