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당시 희생된 미군 전사자의 유해가 62년만에 고국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한국 국방부의 유해 발굴 작업을 통해 이뤄진 일로 2일 오후 미군 측에 유해가 전달됐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전쟁 당시 격전지에서 발굴된 미군 전사자 유해 한 구가 2일 미국 측에 전달됐습니다.

한국 국방부 유해 발굴 감식단은 충남 연기군 전동면 개미고개 일대에서 발굴한 미군 전사자 유해를 감식 절차를 거쳐 2일 오후 미군 측에 인도했습니다.

유해 발굴 감식단은 지난 해 6월 키가 185센티미터 이상으로 추정되는 20대의 서양인 남성 유골을 발굴했습니다.

발굴 장소가 한국전쟁 초기 미군의 전투현장이었던 곳이어서 미군 유해일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유해 발굴 감식단은 그 해 8월 미국 하와이에 있는 합동전쟁포로.실종자확인사령부 요원들과 합동 감식을 했고 올 초 유전자 인종 분석을 통해 미군 전사자 유해로 최종 판정했습니다.

이 유해는 미국의 합동전쟁포로.실종자확인사령부의 중앙신원확인소로 옮겨져 DNA 감식 등을 거쳐 신원을 확인한 뒤 유가족에게 인도됩니다.

개미고개 일대는 1950년 한국전쟁 발발 직후 투입된 미 24사단 21연대 3대대가 파죽지세로 내려오던 북한 군 3사단과 4사단에 맞서 지연작전을 편 곳입니다.

북한 군은 네 대의 탱크를 앞세워 밀고 내려왔고 미 3대대는 이를 저지하기 위해 사력을 다했지만 667 명 가운데 150 명만 살아나 조치원으로 철수했습니다.

미국 측에 전달한 한국전쟁 당시 미군 전사자의 유해는 이번이 여덟 구째입니다.
지난 2009년 경북 영덕에서 발굴된 로버트 랑웰 미 해군 소령 등 일곱 구의 미군 전사자 유해가 미측에 전달됐고 이 가운데 네 구는 아직도 신원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유해발굴감식단 이규원 소령은 한국 측의 미군 전사자 유해를 찾기 위한 발굴작업은 앞으로도 계속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이규원 소령] “우방국들의 전사자 유해도 찾아서 고국으로 돌려주는 게 도움을 받았던 나라로서 도리이기 때문에 저희가 국군 전사자 유해 발굴도 중요하지만 미국 등 우방국 전사자 유해를 발굴해서 찾아드리겠다는 의지가 분명히 있다는 메시지를 전해주는 게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미국 측도 베트남전에서 전사한 고 박우식 소령과 강원도 인제에서 발굴한 국군 추정 전사자 유해 두 구 등 세 구의 유해를 한국 측에 넘겨준 바 있습니다.

유해를 찾지 못한 한국전쟁 기간 중 미군 실종자는 모두 7천977 명입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