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오늘(31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회의를 열고 남북협력기금으로 121억1천500만원, 미화 약 1천80만 달러를 사용하기로 의결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필요한 올해 운영경비 87억6천3백만원, 미화 약 780만 달러를 남북협력기금으로 지원키로 했다고 한국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개성공단 근로자 출입 지원과 신변안전, 인허가 등에 소요되는 경비 54억 2천5백만원, 미화 약 480만 달러는 무상 지원되며 나머지 경비는 이자율 1% 조건으로 대출됩니다.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는 또 겨레말큰사전 편찬사업에 23억4천7백만원, 미화 약 210만 달러, 북한 지하자원 개발협력사업 등 정부 위탁업무를 하는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에 10억5백만원, 미화 약 90만 달러를 각각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한상미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