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내 민간단체들이 오늘(31일) 대북 지원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방북 했습니다. 북한은 최근 방북 했던 남측 민간단체들에 한국 정부의 대북 지원 제한 방침에 불만을 표시하며, 식량 지원을 거듭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통일부는 대북 지원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민간단체의 방북 4건을 승인했다고 31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대북 지원단체인 등대복지회와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운동본부 관계자 9 명은 이날 모니터링 문제를 비롯한 대북 지원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개성을 방문했습니다.


천태종은 이날 개성 지역 내 탁아소 등에 있는 영유아들에게 1천 3백만원 상당의 분유도 전달했습니다.

개성을 방문하고 돌아온 등대복지회 관계자는 “모니터링 문제에 협조해 줄 것을 북측에 요청했고, 북측도 검토해보겠다고 하는 등 긍정적인 분위기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음 날인 1일엔 어린이어깨동무와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관계자들도 지원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방북 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가 지난달 말 취약계층에 대한 대북 지원을 재개한 이후 현재까지 민간단체의 방북을 허용한 사례는 10건으로 늘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천안함 사태에 따른 5.24 조치에 따라 원칙적으로 방북을 금지하고 있지만, 영유아 등 취약계층 지원과 관련된 방북에 한해 선별적으로 허용하고 있습니다.
최근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민간단체 관계자들에 따르면 북한은 남측 민간단체들에게 식량 지원을 거듭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지원단체 관계자는 “북측 관계자가 현재 가장 필요한 것은 식량이라며 남측이 동포를 돕겠다는 진정성이 있다면 식량을 지원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또 한국 정부의 대북 지원 제한 방침에 대해서도 강하게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화협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등 한국 내 민간단체들은 춘궁기를 맞아 북한 내 식량난이 가중될 것으로 보고, 물자 반출 제한 조치를 조속히 해제해 줄 것을 한국 정부에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들 단체는 오는 6월 14일 1차 지원을 시작으로 다음 달까지 신의주 지역에 밀가루 5천 t을 긴급 지원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