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9일, 자살 폭탄 테러로 의심되는 공격이 발생해 10명이 부상했다고 아프간 경찰 당국이 밝혔습니다.

하쉬맛 스타네자이 카불 경찰청 대변인은  카불 시내 동부 지역에서 자살 폭탄 공격이 발생해 군인 7명과 시민 3명이 부상했다고 말했습니다. 사망자는 없습니다.

당국은 범인이 걸어서 버스로 접근해, 몸에 두르고 있었을 것으로 믿어지는 폭발물을 터뜨렸다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이번 공격을 자행했다고 주장하는 측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 공격 사건은 카불 주둔 외국군 기지를 표적으로 한 연쇄 자살 폭탄 공격이 발생한 지 1주일도 채 안돼 발생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