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째 계속되고 있는 아프가니스탄 전쟁에서 올해가 가장 폭력적인 해라고 현지 인권 단체인 ‘아프간 권리 모니터’가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12일 보고서를 통해 최근 북대서양 조약기구, 나토 군이 아프간에 증파됐지만 탈레반 무장세력의 활동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탈레반은 나토 군의 증파를 철수에 앞선 마지막 압박수단으로 보고 오히려 더욱 대담해졌다는 것입니다.

보고서는 올해 상반기 아프간에서1천 명 이상의 민간인들이 사망했다며, 이 가운데 60% 이상은 특히 도로변 폭발과 같은 무장세력의 공격으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아프간 권리 모니터’는 민간인 사망의 20%는 다국적군에 의한 것이며 이는 지난해에 비해 줄어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