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남서부 지역에서 만원 버스가 도로변 폭탄 폭발로 전복해 적어도 주민 25명이 숨지고 20명 이상이 다쳤습니다.

수도 카불로 향하던 버스가 님로즈도의 데라람 지역 고속도로를 지나던 중 폭탄이 폭발했습니다.

굼람 다스트기르 도지사는 기자들에게 이번 공격이 탈레반 저항 세력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탈레반 대변인은 혐의를 부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