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거슈윈.
조지 거슈윈.

미국을 건설한 위대한 미국인들을 만나보는 '인물 아메리카'. 오늘은 미국의 가장 위대한 작곡가이자 피아노 연주가 중의 한 사람 조지 거슈윈의 생애와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계속 보내드립니다.

라디오
[인물 아메리카 오디오] 위대한 미국의 현대 작곡가, 조지 거슈윈 (2)

지난 회에 말씀드린 바와 같이 조지 거슈윈은 불과 18살 때에 자신이 작곡한 노래를 처음으로 출판했습니다. 그때부터 세상을 떠날 때까지 20년 동안에 거슈윈은 500곡 이상의 노래를 작곡했습니다. 그 밖에 오페라, 피아노, 그리고 오케스트라 곡도 만들었습니다. 

조지 거슈윈의 노래 중에는 처음에 뉴욕시의 극장에서 공연된 악극, 즉 뮤지컬을 위한 것이 많았습니다. 노래가 많이 들어간 코미디물이었는데요, 이러한 뮤지컬은 1920년대와 1930년대에 미국에서 아주 인기가 높았습니다. 

유명한 작곡가는 유명한 가수도 만들어 냅니다. 그렇게 해서 일약 대 스타가 된 경우로 에델 머만(Ethel Merman)을 들 수 있습니다. 거슈윈은 뮤지컬 ‘여자한테 미친 사람 (Girl Crazy)’에 당시 별로 이름이 없던 젊은 에덜 머만(Ethel Merman)을 기용했습니다. 거슈윈은 에델 머만을 위한 곡을 써주었습니다. 그 노래는 ‘나는 리듬이 있다(I Got Rhythm)’이라는 노래였습니다. 이 뮤지컬 등장으로 에덜 머만은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가수 중의 한 사람이 됐습니다. 

조지 거슈윈이 악극과 영화를 위해 작곡한 많은 노래는 아직도 그때 못지않게 인기가 있습니다. 그리고 세월이 흐르면서 그 노래들은 재즈에서 컨트리에 이르기까지 여러 가지 스타일로 불리고 연주되고 있습니다. 그 중 한 예가 ‘나를 돌봐 줄 사람(Some One To Watch Me)’입니다. 이 곡은 1926년 뮤지컬 ‘오, 케이(Oh, Kay)’를 위해 작곡한 것입니다. 

1920년대 미국에서는 재즈도 본격적인 음악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인가 하는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당시 재즈 음악가이며 오케스트라 지휘자였던 폴 화이트만(Paul Whiteman)은 1924년에 특별 음악회를 열어 재즈가 본격적인 음악이라는 것을 보여주기로 작정했습니다. 

조지 거슈윈도 그 음악회를 위한 곡을 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작곡할 시간이 2~3주 밖에 없었습니다. 거슈윈은 바로 일에 착수해 짧은 시간에 곡을 완성했습니다. 그리고 제목을 ‘랩소디 인 블루(Rhapsody in Blue)’로 달았습니다. 연주회에서는 거슈윈이 직접 ‘랩소디 인 블루’의 피아노 부분을 연주했습니다. 

청중 중에는 그 시대에 가장 유명한 클래식 음악가들도 몇 명 끼어 있었습니다. 재즈가 음악이냐 했던 이들은 거슈윈 음악을 들고 깜짝 놀라며 현대 미국 문화의 참된 소리를 처음으로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랩소디 인 블루’는 조지 거슈윈을 세계적으로 유명하게 만들었습니다. 인쇄된 악보가 당장에 몇십만 장이나 팔렸습니다. 거슈윈은 재즈 음악이 대중적이면서 동시에 본격적 음악의 일부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는 사실에 만족했습니다.

조지 거슈윈이 작곡하고 듀보즈 헤이워드가 대본을 쓴 '포기와 베스' 오페라의 한 장면.
조지 거슈윈이 작곡하고 듀보즈 헤이워드가 대본을 쓴 '포기와 베스' 오페라의 한 장면.

​​거슈윈의 음악 중 오페라 ‘포기와 베스(Forgy and Bess)’도 빼놓을 수 없는 명작입니다. 듀보즈 헤이워드가 쓴 책을 바탕으로 한 것으로 사우스캐롤라이나의 대서양 해안에 사는 미국 흑인들의 슬픈 이야기입니다. ‘포기와 베스’는 1935년에 매사추세츠주의 보스턴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관객들은 아주 좋아했습니다. 그러나 이 오페라가 전통적인 오페라나 뮤지컬과 크게 달랐기 때문에 비평가들은 어떻게 평을 해야 할지 몰랐습니다. 

그러나 거슈윈은 비평가들의 의견에 좌우되지 않았고, 자기로서는 가장 좋은 음악이 그 오페라에 들어가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새로운 음악 양식을 만들어냈다고 말했습니다. 즉 대중문화에 바탕을 둔 오페라라는 것이었습니다. 

거슈윈의 또 하나의 잘 알려진 작품은 ‘파리의 미국인(An American in Paris)’입니다. 오케스트라 곡 ‘파리의 미국인’은 ‘랩소디 인 블루’, 오페라 ‘포기와 베스’와 함께 거슈윈의 3대 걸작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이 곡은 1928년에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처음으로 연주했습니다. 이 곡도 다른 여러 작품과 마찬가지로 영화에 사용되는데요, ‘파리의 미국인’ 뮤지컬 영화는 아카데미 상을 받는 등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조지 거슈윈은 1937년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의사들이 그의 뇌암을 발견한 지 불과 며칠 후였습니다. 당시 그의 나이는 39세가 채 되지 않았습니다. 전 세계의 신문들은 그의 죽음을 첫 페이지에 실었습니다. 많은 사람은 그를 잃은 충격과 함께 그가 더 살았더라면 세상에 나왔을 명작들을 아쉬워했습니다. 

미국의 위대한 작곡가 조지 거슈윈의 작품은 지금도 많은 영화, 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 다양한 형태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