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 DC 조지타운에 위치한 팔라펠 잉크(Falafel Inc.) 가게가 점심시간 손님들로 붐비고 있다.
미국 워싱턴 DC 조지타운에 위치한 팔라펠 잉크(Falafel Inc.) 가게가 점심시간 손님들로 붐비고 있다.

미국 곳곳의 다양한 모습과 진솔한 미국인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구석구석 미국이야기입니다. 

라디오
[구석구석 미국이야기 오디오] 난민 돕는 워싱턴 팔라펠 가게

미국 워싱턴 DC의 조지타운대학교 인근은 물가가 높은 워싱턴 DC 내에서도 가장 돈이 많이 드는 곳으로 꼽힙니다. 일대의 집 가격은 수백만 달러를 호가하고, 각종 고급 상품을 파는 가게와 값비싼 음식을 파는 식당이 즐비하죠. 그런데 이들 식당가의 한 자그마한 가게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점심시간에 줄을 서지 않고선 못 먹을 정도로 맛은 좋으면서도, 가격은 주변 식당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싸고, 무엇보다 특별한 취지를 가진 식당이라고 하는데요. 조지타운에 위치한 팔라펠 잉크(Falafel Inc.)를 찾아가 보죠. 

“첫 번째 이야기, 난민들을 돕는 워싱턴의 팔라펠 가게”

[현장음: 팔라펠 잉크]

평일 점심시간, 좁은 식당 안엔 발 디딜 틈이 없이 많은 사람으로 붐빕니다. 직원들은 손님의 주문을 받자 마자 빠른 손놀림으로 음식을 만들어 내는데요. 이 가게에서 파는 음식은 바로 팔라펠입니다. 콩을 쪄서 간 것을 기본으로 양파나 고수 등을 넣어 동그랗게 만들어, 기름에 튀겨낸 팔라펠은 담백하고 고소한 맛이 나는 중동의 대표적인 음식인데요. 중동식 빵에 끼워 샌드위치로 먹기도 하죠. 그런데 이 가게에선 팔라펠을 팔아 생기는 수익금으로 다름 아닌 난민들을 돕고 있다고 합니다. 

[녹취: 손님들]

난민들을 돕겠다는 취지를 지지한다며, 좋은 취지 덕에 팔라펠이 더 맛있게 느껴진다는 건데요. 식당 주인인 아흐마드 아쉬카 씨는 팔라펠 잉크 식당을 시작한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녹취: 아흐마드 아쉬카] “전 세계 난민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이 여러 가지 있겠죠. 저는 팔라펠을 팔아서 돕기로 결정했습니다. 팔라펠을 선택한 이유는 두 가지인데요. 첫째는 팔라펠이 난민촌을 대표하는 음식이라는 점이에요. 팔라펠은 값은 싸고 쉽게 만들 수 있으면서, 영양가는 아주 높은 음식이거든요. 그래서 중동지역 난민촌의 주식이 바로 팔라펠입니다. 또 한가지 이유는 팔라펠에 대한 저의 개인적인 애정과 열정 때문입니다.”

팔라펠 잉크에서 파는 팔라펠은 바로 아쉬카 씨의 어머니가 만들어 주시던 방식 그대로라고 합니다.

[녹취: 아흐마드 아쉬카] “저희 어머니는 팔레스타인 요르단강 서안 지구에서 태어나 자라셨어요. 그곳에서 팔라펠 만드는 법을 배우셨고, 저에게 전수해 주셨습니다.”

팔라펠 잉크의 팔라펠은 이렇게 좋은 취지를 갖고 있지만, 무엇보다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 건 바로 가격입니다. 기본적인 팔라펠 샌드위치는 하나에 3달러에 불과하고, 가장 비싼 메뉴도 4달러밖에 안 하는데요. 가게를 찾는 손님들은 맛과 취지도 좋지만 저렴한 가격에도 만족하고 있었습니다. 

[녹취: 케이티 앨트먼, 손님] “여기 팔라펠은 정말 신선하고, 재료의 맛이 살아있어요. 무엇보다 가격도 정말 저렴한데요. 이 동네에서 보통 점심 먹을 때 드는 돈의 절반이면 되니까 더 자주 찾게 되는 것 같아요.”

지난해 여름 팔라펠 잉크 식당의 문을 연 아쉬카 씨는 개업한 지 2달 만에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1만 명에 가까운 난민들을 도왔다고 합니다. 

[녹취: 아흐마드 아쉬카] “우리 가게를 찾는 손님이 하루에 600명에서 800명 정도 됩니다. 기본적인 팔라펠 샌드위치 가격은 매우 싸지만, 대신 손님들이 음료수나 곁들여 먹을 수 있는 다른 음식도 함께 주문하다 보니까 식당 운영이 가능한 거예요.”

아쉬카 씨의 최종 목표는 100개의 팔라펠 잉크 지점을 열어서, 매년 100만 명의 난민을 먹이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녹취: 아흐마드 아쉬카] “저의 또 다른 목표는 전 세계 난민들을 직원으로 고용하는 겁니다. 가게마다 12명의 난민은 고용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리고 난민들이 가게에서 일한 지 2년이 지나면 자신이 일하는 가게의 점주가 돼서 직접 가게를 운영하게 하는 거죠. 이런 식으로 난민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고 싶습니다.”

아쉬카 씨는 무엇보다 팔라펠 식당은 큰 공간이 필요 없고, 주방에도 튀김기와 오븐만 있으면 된다는 점에서 경쟁력이 있다고 했습니다. 

[녹취: 아흐마드 아쉬카] “매일 전 세계 난민들이 점점 더 늘어나고 있습니다. 난민 문제도 심각해 지고 있고요. 우리 팔라펠 잉크는 난민 문제에 대한 하나의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는 겁니다. 난민 사태가 더 나빠지기 전에요.”

팔라펠 잉크의 3달러짜리 작은 팔라펠에는 이렇듯 전 세계 수백만 명의 난민을 품는 꿈과 열정이 담겨 있습니다. 

심박자 맞춤 운동을 제공하는 오렌지띠어리(Orange Theory) 체육관에서 회원들이 강사의 지도를 받으며 움직이고 있다. 심장박동을 측정하는 디지털 화면이 걸려있다.
심박자 맞춤 운동을 제공하는 오렌지띠어리(Orange Theory) 체육관에서 회원들이 강사의 지도를 받으며 움직이고 있다. 심장박동을 측정하는 디지털 화면이 걸려있다.

​​​“두번째 이야기, 미국의 새로운 운동 유행, 심박수 맞춤 운동”

[녹취: 오렌지 띠어리]

미국에서 짐 또는 피트니스 센터라고 하는 체육관. 열정적인 운동 관리사 즉 트레이너가 운동하는 사람들에게 힘을 불어 넣어주고 있습니다. 노 젓기 운동을 할 수 있는 기계에 앉아서, 러닝 머쉰 위를 달리며 땀을 비 오 듯 흘리는 사람들. 다들 곧 숨이 차서 쓰러질 듯하면서도 운동을 멈추지 않는데요. 최근 미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오렌지 띠어리(Orange Theory)’ 체육관은 이렇게 고강도 운동을 하면서 동시에 첨단 기기 이용하고 있습니다. 일명 심박수 맞춤 운동이죠.

[녹취: 존 데이비슨] “우리 체육관에선 사람들이 심장 박동수를 체크하는 기기를 몸에 부착하고 운동합니다. 심장 박동수를 5가지 단계로 구분하고, 1시간 동안 운동하면서 이 5가지 단계를 모두 경험할 수 있도록 하죠. 30분간은 심장 강화 운동을 하고 30분은 전신 저항 훈련을 하는데 이 모든 단계에 개인 트레이너가 붙어서 지도합니다.”

사람들은 운동할 때 심박수 측정기를 착용하고 수업 시간 동안 자신의 심장박동이 어느 범위에 속하는지 디지털 화면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최대 심박수가 84%에 달하면 주황색인 ‘오렌지 존’에 해당한다고 하네요. 

[녹취: 존 데이비슨] “1시간 동안의 수업시간 가운데 12분 이상 최대 심박수에 도달하면 평균적으로 900cal를 소비할 수 있고요. 운동 후 24시간~ 36시간 동안 대사율이 상승한 상태로 유지되는 이른바 ‘애프터번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사실 오렌지 띠어리에 대한 과학적인 근거는 없지만, 체육관을 찾은 사람들은 아주 새롭고 재미있는 운동방식이라고 말합니다. 

[녹취: 게일 골드버그 회원] “전 일주일에 4번 오는데요. 올 때마다 수업 내용이 다 달라요. 똑같은 날이 한 번도 없죠. 물론 노 젓기 기계와 러닝머신 위에서 뛰는 건 기본으로 하지만, 운동의 구성이 다 다르기 때문에 지루할 틈이 없어요. 힘들지만, 정말 재미있습니다.”

요즘 미국에선 이렇게 오렌지 띠어리를 비롯해 심장 박수를 최대한 끌어올리고 지방을 태우는 고강도 운동이 유행인데요. 심장 전문의인 숀 데인슈라드 박사는 이런 운동이 긍정적인 효과를 낳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숀 데인슈라드 박사]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사람들은 운동을 통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출 수 있습니다. 운동을 하면 유방암이나 전립선암, 췌장암도 예방할 수 있죠. 고강도 운동을 통해 얻는 유익이 아주 많습니다.”
 
오렌지 띠어리 체육관은 문을 연 지 10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미국 내 450개가 넘는 지점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자신의 한계에 도전하는 고강도 운동, 미국의 새로운 유행이 되고 있습니다. 

'구석구석 미국이야기' 다음 주에는 미국의 또 다른 곳에 숨어 있는 흥미로운 이야기와 함께 다시 찾아오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