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달러 지폐에 등장하는 벤저민 프랭클린. 독립 선언문 기초위원으로 활동하고 피뢰침을 발명하는 등 정치가, 외교관, 과학자, 사업가로 업적을 남겼다.
100달러 지폐에 등장하는 벤저민 프랭클린. 독립 선언문 기초위원으로 활동하고 피뢰침을 발명하는 등 정치가, 외교관, 과학자, 사업가로 업적을 남겼다.

오늘의 미국이 있기까지 각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남긴 사람들을 소개해드리는 '인물 아메리카'입니다. 100달러 지폐에 얼굴을 새긴 정치가이자 외교관, 과학자, 저술가 벤저민 프랭클린을 만나보시겠습니다.

라디오
'100달러 지폐 주인공' 벤저민 프랭클린

1706년 출생해서 1790년에 타계한 벤저민 프랭클린은 미국의 건국 선조 중 대통령은 아니지만 대통령 못지않은 유명 인사다.

프랭클린은 과학자, 발명가, 사업가, 음악가, 교육자, 외교관, 정치인, 독립운동가 등, 그야말로 못 하는 게 없는 인물이었다. 프랭클린은 영국과의 교섭으로 식민지의 자체 과세권을 획득했고 영국이 식민지의 각종 인쇄물에 매기는 세금, 즉 악명 높은 인지세를 철폐하도록 했다. 독립 전쟁 중에는 펜실베이니아 주 대표로 제2차 대륙회의에 참석해 토머스 제퍼슨과 함께 ‘독립선언문’을 기초했다. 1776년에 프랑스 주재 대사로 갔을 때 파리 조약을 체결해 독립전쟁에서 프랑스가 미국을 지원하도록 합의를 이끌어 냈다.

프랭클린은 학교라고는 겨우 2년밖에 다닌 적이 없지만, 독학과 경험으로 방대한 지식을 쌓는다. 번개도 전기의 일종이라고 생각한 프랭클린은 천둥과 번개가 치는 날 연을 통해 전하를 이끌어내 번개가 전기라는 사실을 증명한다. 프랭클린은 이 원리를 이용해 세계 최초로 피뢰침을 발명했다.

철학이든 과학이든 실용을 강조한 프랭클린은 삶을 마감한 후에도 가장 미국적인 인물, 또는 미국인들이 가장 닮고 싶은 인물로 존경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