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샤 이스마일로프가 자신의 자동차 정비소에서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야샤 이스마일로프가 자신의 자동차 정비소에서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고난과 역경을 뒤로하고 이제는 미국인의 한 명으로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며 살아가는 난민들의 이야기, ‘나는 미국인입니다’. 안녕하세요? 김현숙입니다. 러시아에서 온 야샤 이스마일로프 씨는 메스케티 투르크 족이라는 소수민족 출신입니다. 우즈베키스탄에서 태어난 야샤 씨는 1989년에 투르크 족 대학살을 피해 러시아로 갔지만, 러시아 정부의 차별과 탄압을 또 받게 되는데요. 미국 정부가 메스케티 투르크 족을 난민으로 받기 시작한 다음 해인 2005년, 부모 형제와 함께 난민 신분으로 미국에 오게 됩니다.

라디오
야샤 이스마일로프(2)

 

[녹취: 야샤 이스마일로프] “미국에 왔을 때 언어가 제일 힘들었어요. 영어를 전혀 못 했으니까요. 영어 공부를 정말 열심히 해야만 했어요. 물론 지금까지도 영어 공부하고 있죠. 아무튼, 언어가 안되니까 처음엔 영어를 잘 못 해도 할 수 있는 일을 했어요. 처음 제가 가졌던 직업은 페인트공이었어요. 집이나 상업 건물에 페인트칠을 하는 일이었죠. 그러다가 에어컨 그러니까 냉방기 설치 일도 잠시 했고요. 이후 전기공으로도 일했습니다. 러시아에 있을 때 전기 일을 배웠다보니 전기기술자 일이 그렇게 힘들진 않았어요. 한 2년 동안 일했죠.”

미국에 왔을 때 야샤 씨는 22살이었습니다. 한창 일할 나이, 야샤 씨는 언어의 장벽을 이겨내고 ‘래리의 자동차 정비소’라는 곳을 인수하게 되는데요. 미국에 온 지 단 3년 만이었습니다.

[현장음: 자동차 정비소]

늘 많은 사람으로 붐비는 자동차 정비소는 야샤 씨의 가족을 포함해 모두 7명의 직원이 일하는 사업체로 성장했습니다. 한 달에 150대 이상의 차량을 수리한다는데요. 동네에서 못 고치는 차는 다들 야샤 씨의 정비소를 찾을 정도로 지역의 명소가 다 됐습니다.

[녹취: 야샤 이스마일로프] “샬롯츠빌에 왔을 때 옷가지 몇 개랑... 또 뭐가 있었나? 정말 옷 가방밖에 없었네요. 말 그대로 맨몸으로 미국에 온 겁니다.”

하지만 맨손의 청년 야샤 씨에겐 남부럽지 않은 열정이 있었습니다.

[녹취: 야샤 이스마일로프] “미국에 와서 정말 열심히 일했어요. 3년간 온 가족이 두, 세 가지 일을 동시에 하면서 돈을 벌었죠. 제가 가진 전기 기술을 적극 활용하기도 했고요.”

[현장음: 야샤 씨 집]

시끌벅적한 정비소를 떠나 야샤 씨가 향한 곳은 조용하고 깨끗한 주택가. 바로 야샤 씨의 집이 있는 곳입니다. 조용한 저녁 시간, 마당의 나무 탁자에 앉아 아이들과 대화하는 시간은 하루 중 가장 행복한 시간입니다.

[녹취: 야샤 이스마일로프] “미국에 왔을 때 22살이었는데 지금은 어느덧 35살이 됐네요. 이제는 가장이 됐어요. 미국에 온 지 5년 만인 지난 2007년에 아내를 만났죠. 제 아내도 난민이었어요. 저보다 몇 개월 늦게 미국에 오긴 했지만요. 결혼한 후 시민권도 땄고, 지금은 5살 아들과 8살 딸도 있어요. 온 가족이 미국 시민이 된 겁니다.”

사업체를 인수 한 후 이제는 크고 멋진 집까지 사서 남부럽지 않게 살아가는 야샤 씨. 말에서도 행동에서도 여유가 느껴집니다.

자신의 사업체 광고가 붙은 메르세데스 벤츠 차량을 주차시킨 야샤 이스마일로프 자택 앞.
자신의 사업체 광고가 붙은 메르세데스 벤츠 차량을 주차시킨 야샤 이스마일로프 자택 앞.

​​

 

​​[녹취: 야샤 이스마일로프] “현재 미국에서의 삶에 만족합니다. 자녀도 둘이나 있고 애들도 좋은 학교에 다니고 있고요. 이렇게 좋은 집도 샀고요. 사업체도 갖고 있죠. 아무도 저를 괴롭히지 않아요. 이렇게 좋은 삶을 살 수 있는 것이 행운이라고 생각합니다.”

야샤 씨는 미국 생활이 안정을 찾게 되면서 또 다른 도전을 시도했는데요. 사업체를 하나 더 차린 겁니다.

[녹취: 야샤 이스마일로프] “2008년에 자동차 정비소를 차렸고요. 정비소가 아주 잘 돼서 2년 후엔 중고차 매매 사업도 시작했어요. 이 중고차 판매 사업도 요즘 잘 되는데요. 하루에 보통 2~3대는 판매합니다.”

[현장음: 중고차 판매소]

좋은 차를 판다는 소문을 듣고 왔다는 손님에게 자동차를 보여주고 자세히 설명하는 야샤 씨. 사업이 이렇게 잘 되는 이유는 자신이 열심히 한 이유도 있지만, 좋은 이웃을 만난 것 역시 자신의 성공에 중요한 요인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야샤 이스마일로프] “제가 사는 이곳 버지니아 주 샬롯츠빌은 이제 나의 고향이에요. 다른 도시에 가면 집이 그립듯 어디 가면 샬롯츠빌이 그리워요. 살기도 좋고, 사람들도 정말 친절하거든요. 우리 이웃과 또 지역 사회를 위해 이렇게 일할 수 있다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습니다.”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에서 멀지 않은 버지니아 주 샬롯츠빌은 무려 3천 명 이상의 난민들이 정착해 살고 있는데요. 난민단체인 국제난민협회(IRC)가 난민들의 정착을 돕고 있다고 합니다. 야샤 씨 가족을 샬롯츠빌로 데려다준 국제난민협회의 샬롯츠빌 지역 국장 해리엇 커 씨는 야샤 씨처럼 미국에 정착해 성공을 이루는 난민들의 역할이 무척 중요하다고 했습니다.

[녹취: 해리엇 커] “난민들은 지역에 다양성을 가져다줄 뿐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큰 혜택을 줍니다. 난민들은 이제 미국에서 도움을 받는 사람들이 아니라 지역 사회 경제가 성장하는 데 도움을 주는 존재라고 생각해요. 야샤 이스마일로프 씨야말로 좋은 예라고 할 수 있죠.”

야샤 씨는 본인은 성공을 이뤘지만, 한 가지 마음에 걸리는 것이 있다고 했는데요. 아직도 갈 곳을 잃고 헤매는 난민들이라고 했습니다.

[녹취: 야샤 이스마일로프] “전 세계의 난민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무척 아픕니다. 저도 그런 사람 가운데 한 명이었으니까요. 하지만 이제는 이렇게 미국에 정착했고, 어느 정도 성공을 이뤘으니까요. 앞으로 난민들을 도울 수 있는 일을 해보고 싶습니다.”

난민들을 돕고 싶다는 야샤 씨에겐 특별한 꿈이 또 있었습니다.

[녹취: 야샤 이스마일로프] “제 딸이 지금 수영을 배우고 있는데 정말 잘해요. 한 15년쯤 후면 정말 훌륭한 수영 선수가 될 것 같습니다. 저의 첫 번째 꿈은 언젠가 제 딸이 올림픽에 미국 국가대표로 출전해 금메달을 따는 것이고요. 또 다른 소원은 러시아에 있는 우리 친척을 미국에 데리고 오는 거예요. 삼촌이랑 사촌들과 함께 이 아름다운 미국에서 함께 살고 싶습니다.”

[현장음: 야샤 씨 자동차 정비소]

야샤 씨는 미국에서 갖게 된 이 새로운 꿈을 이루기 위해, 지금도 기름 냄새 그득한 자동차 정비소에서 쉼 없이 자신의 꿈을 조립하고 있습니다.

네, 미국에 정착한 난민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나는 미국인입니다', 오늘은 러시아 출신 난민으로 사업가로 성장한 야샤 이스마일로프 씨의 두 번째 이야기와 함께했습니다. 다음 주에는 또 다른 지역에서 온 난민의 아메리칸 드림을 들어보려고 하는데요. 기대해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김현숙이었습니다. 함께 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