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오는 2012년 서울에서 열리는 제2차 핵 안보 정상회의에서 “북한과 이란 두 나라에 대한 문제가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43회 과학의 날 기념 간담회’에서 “여러 가지로 남북한이 중요한 시기”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도 오늘 서울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북미주 자문위원 강연회에서, “서울 핵 안보정상회의는 북한이 핵무기 개발 계획을 중단하고 국제사회에 편입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습니다.

유 장관은 또 “차기 핵 안보 정상회의가 한국에서 열리는 것 자체가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촉구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