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가 천안함 침몰 사고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장위 대변인은 오늘(20일) 정례브리핑에서, “천안함 침몰은 불행한 사건”이라면서, “한-중 양측 간 경로를 통해 정부와 피해자 가족들에게 위문과 애도의 뜻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장위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한국 측이 천안함 사고에 대해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주목하고 있다”며, “한국의 관련 당국이 천안함 사고 문제를 적절히 처리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인민일보' `CCTV’ 등 중국 언론매체들은 천안함 침몰 사고 발생 이후 선체 인양 등 주요 움직임을 자세히 전하는 등 큰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