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통일부는 오늘(13일) 국회에 제출한 현안보고를 통해 “북한 당국이 화폐개혁의 부작용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 현재 시장 물가와 환율은 하락 추세”라고 보고했습니다.

통일부는 시장에서 판매되는 쌀값의 경우 화폐개혁 직후킬로그램당 20원대였던 것이 지난 달 중순 1천원대까지 올랐다가 이달 초 5백~6백원대로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달러당 시장 환율은 화폐개혁 직후 30원대에서 지난달 중순 2천원대까지 올랐지만 이달 초 600~700원대까지 떨어졌습니다.

통일부는 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동향과 관련, "지난 12일 현재 공개활동이 43회로 역대 가장 많은 공개활동을 한 지난 해와 비슷한 수준”이라며 “김 위원장은 올해 들어서도 활발한 공개활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