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오늘 (13일) 금강산 내 남측 부동산에 대한 동결 조치의 일환으로 이산가족 면회소 관리 인원 4명을 추방했습니다. 또 동결된 남측 시설물에 대한 출입을 금지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이런 조치를 계속 실시할 경우 남북관계를 훼손하는 것으로 보고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이 오늘(13일) 당초 통보한 대로 금강산 내 남측 부동산에 대한 동결 조치를 집행했습니다.

북한은 13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동결 조치를 진행하면서 동결 대상으로 지정한 5개 남측 시설물에 '동결'이라고 표시된 스티커를 부착했습니다.

또 이산가족 면회소 건물 관리를 해온 조선족 중국인 4명에 대해 24시간 내에 출국할 것을 통보했습니다.

북한이 동결한 시설물은 한국 정부 소유인 이산가족 면회소와 소방서, 그리고 한국관광공사 소유인 온천장과 문화회관, 면세점 등 모두 5곳입니다.

금강산 관광 사업자인 한국의 현대아산에 따르면 추방 통보를 받은 중국인 4명은 14일 오전 8시께 남측으로 귀환할 예정이며, 면회소 관리와 다른 업무를 병행해온 현대아산 직원 2명은 별다른 통보를 받지 않았습니다.

부동산 동결 현장에는 북한의 김광윤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장 등 북측 인사 20 여명이 참석했으며 남측에선 현대아산 금강산 사업소 관계자들이 동행했습니다. 한국 정부와 관광공사는 동결 현장에 입회하라는 북한의 요구에 응하지 않기로 한 방침에 따라 방북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의 조치에 대해 한국의 통일부는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은 "이번 조치는 즉각 철회돼야 하며 향후 상황을 보면서 적절히 대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관광 중단으로 건물을 사용하지 않고 있어 이번 조치가 갖는 의미는 크지 않다"며 "북한의 추가 조치를 보면서 대응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13일 국회에서 "북한이 부당한 조치들을 계속 실시해 나갈 경우에는 남북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로 보고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 장관은 북한의 후속 조치와 관련해 "남측 부동산 몰수와 개성공단 관련 조치 등을 취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북한이) 언급한 바로는 부동산 동결과 몰수 조치까지 언급해둔 상태이므로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대처하고 있습니다. 개성공단에 대해서도 성명을 통해 언급한 만큼 매우 우려하고 있습니다."

현인택 장관은 또 "북한이 관광 사업자를 바꾸겠다고 한 만큼 중국 사업자로 바꿀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현재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과거에도 중국 관광객들이 소규모로 관광을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 면밀히 조사해볼 필요가 있지만 남측 사업자와의 계약과 당국간 합의에 훼손하는지 여부를 보고 북한에 이를 철회하도록 하는 방향으로 해나갈 방침입니다."

앞서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중국의 주산중 국가관광국 부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중국 관광단이 12일 방북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국가관광국은 북한 관광 재개 첫 날인 12일 중국인 관광단 3백90여명이 평양에 도착해 8일 간의 일정을 시작했다고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