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정부 시위로 축출된  키르키스스탄의 바키예프 대통령은 과도 정부가  자신과 가족의 신변안전을 보장한다면 사임할 용의가 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바키예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고향인 테이트 마을에서 ' 정국 혼란을 끝내고 과도 정부와 대화하기 원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바키예프 대통령은 지난주 반정부 시위대와 경찰간의 충돌로 83명이 숨지자 수도를 탈출해 고향으로 피신했습니다. 

에이피 통신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오툰바예바  과도정부 수반은  바키예프 대통령이 사임해 출국한다면 신변안전을 보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지만 그의 가족들에 대한 면책특권은 제의하지 않았습니다.

키르기즈 법원은 수도, 비쉬켁에서의 시위자 사망과 관련, 바키예프 대통령의 남자형제와 아들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그에 앞서 키르기즈의 새 법집행 총수는 바키예프 대통령에게 수도에 귀환해 투항하지 않으면 특수군병력에 의해  체포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