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9일 미국의 핵 위협이 계속되는 한 각종 핵무기를 필요한 만큼 늘리고 현대화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발표한 '핵태세검토보고서'와 관련해 미국이 북한에게 그렇게 할 이유와 명분을 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변인은 미국의 핵태세검토보고서의 내용을 보면 미국 현 정부가 여전히 핵무기를 세계재패전략으로 삼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부시 행정부 초기의 대북 적대시정책과 달라진 것이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대변인은 또 미국이 북한을 핵선제공격대상으로 지정하고 실제적인 핵위협을 가했기 때문에 북한이 핵무기를 만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