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 조치를 1년 연장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늘 (9일) 하토야마 유키오 총리 주재로 열린 각의에서 북한이 6자회담에 불참하고 있는 것과, 일본인 납치자 문제 해결에 진전이 없는 점을 들어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대북 제재 연장 조치는 지난 2006년 북한의 첫 번째 핵실험 직후 제재를 시작한 이래 이번이 6번째 입니다.

북한에 대한 일본의 경제 제재에는 양국 간 모든 종류의 수출입을 금지하고, 만경봉 92호를 포함한 모든 북한 선박의 입항을 금지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