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머지않아 북 핵 6자회담에 복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한국의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밝혔습니다. 유 장관은 또 6자회담에 복귀하는 게 북한의 이익에도 도움이 된다는 점에서 관련국들이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의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8일 “북 핵 6자회담 개최 시점을 예단할 순 없으나 북한이 머지않아 회담에 복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유 장관은 이날 국회에 출석해 6자회담 재개 가능성을 묻는 한나라당 황진하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유 장관은 “6자회담에 복귀하는 게 북한의 이익에도 도움이 된다는 점에서 관련국들이 활발한 외교적 접촉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6자회담의 유용성에 대해 미-한 양국 정상뿐 아니라 일본 중국 러시아 등 당사국들도 동의하고 있습니다. 북한 입장에서도 6자회담에 나오는 게 북한 이익에 도움이 된다는 그런 점에서 머지않아 북한도 6자회담에 복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유 장관은 또 “국제사회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시간끌기 전술로 아직도 6자회담에 돌아오지 않고 있는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6자회담에 앞서 예비회담을 개최하자는 중국의 제안에 북한이 지난 달 말 지지를 표명했다고 일본의 `아사히신문’이 8일 보도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미국이 최근 한국과 일본 등 관련국들에 이 같은 내용을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 정부도 북한 고위 관계자의 미국 방문을 전향적으로 협의하기 시작했지만, 최근 한국에서 발생한 천안함 침몰의 영향 등으로 신중한 입장으로 바뀌어 예비회담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졌다고 신문은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의 외교통상부는 구체적인 사실 확인을 유보하면서 “중국을 비롯한 6자회담 관련국들이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북한 고위 인사의 방미도 현재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서서히 변화의 조짐을 보이는 것은 사실이나 6자회담 복귀 조건에 대한 기존 입장에 큰 변화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다만 “현재 미-북 간 뉴욕채널이나 주중 북한대사관 등 외교채널을 통한 6자회담 재개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정부 당국자는 “중국이 제안한 예비회담 개최에 대해 5개국이 동의하고 있는 만큼 북한의 결단만 남았다”며 “공은 현재 북한으로 넘어갔다는 게 5개국의 공통된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 일각에선 북한이 설사 6자 예비회담에 동의했다 하더라도 천안함 침몰 사고가 6자회담 재개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은 “만일 천안함 사고가 북한의 소행으로 판명될 경우 남북관계는 물론, 6자회담 재개에도 큰 파장이 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외교통상부 김영선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원인 규명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만큼 현 단계에서 천안함 사고와 6자회담을 직접 연계시키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지금 현 단계에서 천안함 침몰 사건과 6자회담을 직접 연계하기에는 어려운 상황이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저희 정부로서는 가능한 조기에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를 해서 비핵화 진전이 이뤄지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인 시기와 관련해서는 예단하기 어렵습니다.”

6자회담 재개 신호탄으로 관측되는 김정일 위원장의 방중이 늦어지는 점도 6자회담 재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중 양국의 외교 일정을 감안할 때 당장 김 위원장이 방중할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며 6자회담 재개는 김 위원장의 방중 이후가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북-중 관계에 정통한 한 대북 소식통은 “북한이 제안한 평화협정 논의에 대해 미국이 명확한 입장을 보이기 전에 김 위원장이 방중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지난 2월 북-중 고위급 인사 교류에서 6자회담과 관련된 북-중 간 논의는 사실상 마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