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사고의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원인 규명을 위해 한국 정부의 조사작업에 미국과 영국 호주 스웨덴 등 네 나라 전문가들이 참여합니다.

한국 국방부의 원태재 대변인은 오늘(8일) “현재 침몰 원인을 정확히 규명하는 것이 최선의 과제”라며 “미국과 영국 호주 스웨덴 등의 전문가를 지원받아 원인 규명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장성급을 단장으로 해군 안전센터 2명, 함정구조분야 5명 등 8명의 해난사고 정밀조사팀을 구성할 계획입니다.

한국 정부 고위 소식통은 “미국 측 전문가들은 현역과 민간인, 예비역 등으로 구성될 것으로 안다”며 “어제 미국을 방문한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이 미군 수뇌부와 최종 협의한 뒤 한국 측에 의견을 통보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