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가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하이디 하우탈라 유럽의회 인권소위원회 위원장은 7일 북한의 인권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며, 결의안을 조속히 채택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유럽의회 인권소위원회가 이날 개최한 북한인권 청문회를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유럽의회 많은 동료의원들이 북한인권 결의안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습니다.”

유럽의회의 하이디 하우탈라 인권소위원장은 7일 열린 북한인권 청문회에서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에 대해 유럽의회가 구체적인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결의안을 곧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우탈라 위원장은 오는 6월로 예정된 유럽의회 한반도 관계 대표단의 평양 방문 전에 결의안 채택을 서두를 것이라며, 대표단이 북한 당국에 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데 결의안이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6월 이전에 유럽의회 본회의가 두 번 열리는 만큼 결의안 채택이 큰 무리는 아니라는 것입니다.

유럽의회는 남북한 정상 간 6.15 선언 6주년 기념일인 지난 2006년 6월 15일, 북한 주민들의 기본적인 자유 보장과 공개처형 중지 등을 촉구하는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습니다.

하우탈라 위원장은 결의안과는 별도로 유럽의회 차원에서 북한 내 인권 상황에 대한 종합보고서 (Full Report) 작성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청문회에 초청인사로 참석한 미국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는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 공조 차원에서 유럽연합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유럽연합과 유엔, 비정부기구들과 연대해 북한의 인권 개선을 압박하는 한편 북한 주민들에 대한 정보 전달 노력을 계속 강화하겠다는 것입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는 북한 14호 개천 관리소 출신 탈북자 신동혁 씨가 참석해 정치범 관리소 내 인권 유린 실태에 관해 증언했습니다.